경기문화재단 산하 박물관·미술관 방역패스 적용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9:31]

경기문화재단 산하 박물관·미술관 방역패스 적용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1/12/06 [19:31]

[로컬경기]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이 운영 중인 7개의 경기도립 박물관ㆍ미술관은 정부의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추가 후속조치(21.12.3 발표)에 따라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로 지정되었다.

 

이에 따라, 재단 소속 박물관ㆍ미술관은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 12월 7일(화)부터 별도 안내시까지 4주간 확인서를 소지한 분들만 출입하실 수 있는 방역패스를 적용하게 되며, 12월 12일(일)까지 1주일간의 계도기간을 갖는다.

 

박물관ㆍ미술관을 이용하고자 하는 관람객분들께서는 입장시 방역패스 확인에 필요한 전자증명서(COOV, 네이버, 카카오 등) 및 확인 가능한 증명서를 반드시 제출하여 입장시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방역패스 대상자 확인이 불가한 경우에는 입장이 제한되며, 입장시 발열체크 및 전자출입명부작성,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변경된 사적모임 인원규모에 따라 박물관ㆍ미술관을 함께 방문하실 수 있는 인원 또한 한번에 6명까지로 조정된다.

 

경기문화재단은 경기도립 박물관ㆍ미술관이 더욱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주기적 환기와 소속, 시설 내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함으로써 관람객분들이 마음 놓고 문화생활을 누리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대상 기관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