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노사 공동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근절 선언문 선포

인권존중으로 건강한 조직문화 함께 만들어요

이은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4:05]

수원문화재단, 노사 공동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근절 선언문 선포

인권존중으로 건강한 조직문화 함께 만들어요

이은희 기자 | 입력 : 2022/08/09 [14:05]

갑질 근절을 선언하는 선포식 개최


[로컬경기=이은희 기자] 인권 존중에 대한 사회적 책임이 점차 강조되면서, 공공기관의 윤리 의식과 인권경영 등 정책적 노력 역시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수원문화재단은 노사가 함께 인권경영 체계구축을 위해 노력하기로 다짐하며 그 첫걸음으로 9일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근절을 선언하는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김영식 관광국장, 송기철 문화국장, 박현주 수원문화재단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해 노동조합 간부, 부서장 등이 참석했다.

재단 노사는 ▲인권 보호 및 인권침해 예방 노력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행위 방지 노력 ▲노사 상생 및 협력을 통한 상호 존중의 조직문화 조성 노력 등을 담은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근절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김영식 국장은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근절을 위한 선언을 통해 조직 내 인권문화 확산의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며, “재단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존중받는 조직이자 인권경영을 실천하는 조직이 되도록 노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현주 위원장은 “노동조합 역시 인권경영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재단이 상호 존중하는 건강한 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측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재단은 본격적으로 인권경영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자 임직원 대상 직장 내 괴롭힘 예방교육 및 인권 감수성 교육을 진행하고, 갑질 근절을 위한 홍보물 배포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올해 말 인권경영을 공식 선언하고 인권영향평가 및 구제절차 수립 등 인권경영 체계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