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조인연 의원, 임진강 수방대책 강구 및 중앙정부 사업 추진경과·대책 보고 요청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8:38]

파주시의회 조인연 의원, 임진강 수방대책 강구 및 중앙정부 사업 추진경과·대책 보고 요청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0/11/20 [18:38]

 

[로컬경기]  파주시의회(의장 한양수) 조인연 의원은 20일 제222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임진강 수방대책 강구 및 중앙정부 사업의 추진 경과와 대책 보고를 요청했다.

 

이날 조인연 의원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김포-파주)간 자유로 ic설치, GTX-A노선 문산권역 연장 추진, 37번 국도 적성면 장현리 나들목 설치 등의 미반영으로 광역도로망 구축과 접경지역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사업이 파주시 현안으로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교류협력 사유로 예타 면제되어 추진되고 있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5,179억 원 소요사업의 예산으로 GTX-A노선 문산 권역을 연장하여 통일을 준비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2018919일 군사합의에 의해 중단된 군사분계선 5km 내 군사훈련이 파주시 임진강 후방지역에서 이뤄짐으로 인근 지역주민의 생존권 위협과 재산권 침해, 북한에서의 전파 가능성이 가장 큰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돼지의 대부분이 살처분된 접경지역 파주의 현실에 대해 말했다.

 

또한 올해 황강댐 무단방류 수량이 더해져 임진강 수위가 역대 최고치로 범람 위기 및 설마천, 두포천 제방 붕괴 현상 등 북한 접경지역 파주 주민의 직간접적 피해에 대해 설명하며, 현 정부의 남부교류협력 예타 면제 사업이 곱게만 보일 리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정치인들은 지금 성과를 자랑할 때가 아니라 정부 정책 미반영 현안사업들에 대해 시민들의 불편함을 초래한 것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황강댐 무단방류 수량이 더해져 임진강 수위 역대 최고치로 범람 위기 경험에 따른 수방대책을 강구해줄 것파주시의 중앙정부 사업들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 위 현안사업들의 추진 경과와 대책을 파주시의회에 보고해줄 것을 요청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