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예결산안심의소위원회 본격 가동

2월 22일 국기원서 첫 회의 … 한혜진 위원장 포함 이사 12명 구성

로컬경기 | 기사입력 2024/02/22 [18:39]

국기원, 예결산안심의소위원회 본격 가동

2월 22일 국기원서 첫 회의 … 한혜진 위원장 포함 이사 12명 구성

로컬경기 | 입력 : 2024/02/22 [18:39]

▲ 국기원 예결산안심의소위원회 첫 회의가 2월 22일(목) 국기원에서 열렸다.


[로컬경기=로컬경기] 국기원이 예결산안심의소위원회를 본격 가동했다.

소위원회는 2월 22일 오전 10시 국기원 귀빈실에서 첫 회의를 갖고 2023년도 사업결과 및 수지결산안과 2024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 확정안 심의에 착수했다.

국기원은 지난 15일 한혜진 이사(위원장)를 비롯해 김무천, 김문옥, 류정애, 박천재, 송재승, 이형택, 임미화, 임종남, 지병윤, 차상혁, 최상진 이사 등 총 12명으로 소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이번 소위원회 활동에 앞서 국기원은 지난해 12월 효율적인 예산 책정을 위해 개원 이래 처음으로 ‘예산안심의소위원회’를 구성, 사업 타당성과 예산 적정성을 면밀하게 검토했다.

‘예산안심의소위원회’는 총 4차례에 걸쳐 부서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안을 논의하고 전체 예산안을 조정, 확정한 뒤 2023년도 정기이사회에서 그 결과를 보고하고 안건을 의결했다.

주요 사항으로는 △2024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경상비, 사업비 등) 조정 △각종 회의비 지급 기준 마련 △신규 채용 및 인력 재배치 △예비비 기금 편성 △유사 업무 통합, 이관 등이다.

또한, 부서별로 홍보성 행사 등의 예산 축소를 비롯해 전자책 제작, 전자우편 발송 등 온라인화와 각종 물품(기념품) 구입 및 관리 시스템 정립 등을 주문했다.

2023년도 수지결산안이 마무리됨에 따라 소위원회에서 2023년도 사업실적을 점검하고, 항목별 집행률과 사유를 파악해 2024년도 예산 수립에 최종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실적이 미비한 사업의 예산 재편성과 신규, 증액을 요청한 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심의해 앞으로 책임 있는 사업관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소위원회 회의 결과에 따른 2023년도 사업실적 및 수지결산안과 2024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 확정안은 3월 중으로 예정돼 있는 2024년도 제2차 임시이사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1차 회의를 마친 소위원회는 다음 주 2차례에 걸쳐 회의를 진행하고 최종 결과를 확정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