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위해 국제적 차원의 대응 필요해”

29일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성명서 발표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5:41]

서철모 화성시장,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위해 국제적 차원의 대응 필요해”

29일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성명서 발표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1/04/29 [15:41]

화성시청


[로컬경기=허진구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국제적 차원의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서 시장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출은 지구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행위”며 “지구와 인류를 위해서 국제적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29일 발표한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성명서를 통해 중앙정부와의 유기적 연계를 바탕으로 국제적 흐름에 동참, 국민 참여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성명서에는 인간생명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와 대안마련 촉구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발생한 모든 폐기물의 처리과정을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위한 국제법 제소 등 중앙정부의 강력대응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서 시장은 “협의회 회원 지방정부들과 연대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철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