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이웃지킴이, ‘중·동구 약사회’ 참여로 돌봄 체계 더 강화

인천 중구 ↔ 인천 중·동구 약사회, 이웃 지킴이 협력 기관 협약 체결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2:20]

인천 중구 이웃지킴이, ‘중·동구 약사회’ 참여로 돌봄 체계 더 강화

인천 중구 ↔ 인천 중·동구 약사회, 이웃 지킴이 협력 기관 협약 체결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4/04/03 [12:20]
[로컬경기=허진구 기자] 인천 중·동구 약사회가 인천시 중구의 ‘이웃지킴이 협력 기관’에 참여하며, 지역 위기가구 돌봄 체계가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인천시 중구

▲ ‘중·동구 약사회’ 참여로 돌봄 체계 더 강화


는 인천 중·동구 약사회(회장 천명서)와 지난 2일 제2청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위기가구 돌봄 체계 구축을 위한 이웃지킴이 협력 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웃지킴이 협력 기관’은 중구와 관내 민간기관·단체 간 상호 협력을 통해 취약 위기가구를 조기 발견하고, 신속히 지원할 수 있는 돌봄 체계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경제적 위기 상황, 사회적 고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취약 위기가구에 대한 돌봄 체계를 강화하는데 함께 힘쓰기로 약속했다.

특히 중·동구 약사회는 ‘중구 이웃지킴이 카카오톡 채널(똑똑N톡)’을 활용해 관내 위기 이웃을 발굴·신고하고, 위기가구 조기 발굴을 위한 홍보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현재 인천 중·동구 약사회에서 활동 중인 회원 약국 중 총 67곳이 중구 관내에 소재해 있다.

중구는 이렇게 발굴된 가구를 대상으로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한 후, 병원 치료나 장애인등록 안내, 생필품 등 공적·민간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정헌 구청장은 “그간 지역 보건 발전과 이웃사랑 실천에 힘써온 인천 중·동구 약사회의 참여로 지역 위기가구 돌봄 체계가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더 촘촘하고 두터운 복지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중구 이웃 지킴이 카카오톡 채널(똑똑N톡)’을 통한 위기가구 신고는 협력 기관 소속원 외에도 중구 주민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카카오톡 채널 ‘인천중구이웃지킴이’로 검색해 등록하면 되며, 인적 사항 및 신고내용은 담당자만 볼 수 있어 개인정보 침해 우려 없이 편리하게 위기가구 신고가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