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만나는 말 그림 특별전 보러오세요!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17:34]

영상으로 만나는 말 그림 특별전 보러오세요!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1/05/21 [17:34]

 

[로컬경기]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박물관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2021년 특별전 옛 그림 속 말이 전하는 말(소장 회화전)”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 개관 이후 동시에 공개되지 않았던 말박물관 소장 말그림 20점을 모두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박물관 담당자는 전통 회화에서 즐겨 다뤄온 소재인 말 도상의 다양한 상징과 의미를 고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획 취지를 전했다.

 

지난 해 223일부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장기간 휴관해온 말박물관은 대중들이 온라인을 통해 전시를 감상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해 왔다. 202010월에는 1차로 학예사와 진행자가 함께 상설전 유물을 하나씩 돌아보는 영상을 한국마사회 대표 유튜브 채널인 마사회TV’에서 공개한 데 이어 12월에는 한국경마사 소개 동영상을 같은 채널에 공개, 각각 3천여 명 이상 시청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전년도 특별전이 아쉽게 취소되면서 더 특별한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한 이번 특별전은 평면인 회화 작품의 특성을 고려해 VR 대신 동영상으로 작품 세부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공재 윤두서와 그의 아들 윤덕희 부자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기마인물도> 2점을 비롯하여 현재 심사정의 <유마도>, 근대 화단을 이끈 안중식의 <유하신마도>, 지운영의 <준마도>, 강필주의 <백락상마도> 등 수준 높은 솜씨의 회화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작품 중에는 화가이자 생활사가였던 이여성이 무예도보통지, 경국대전, 용비어천가등 문헌고증을 통해 그림으로 재현하여 원형 복원에 크게 이바지한 <격구도>, 무신들이 애호하였다는 <호렵도>, <삼국지연의도>도 포함되어 있다.

 

가장 주목을 끄는 작품은 학산 윤재홍의 찬이 더해진 심사정의 <유마도>. 고삐를 끌어당기는 인물과 버둥거리며 순응하지 않는 말의 모습을 담고 있는데 미국 메트로폴리탄뮤지엄에 소장된 한간의 <조야백> 같이 구중궁궐의 얽매인 속세보다 자유롭고자 하는 화가의 기세를 느낄 수 있다.

 

이들 마도는 예부터 말이 영웅, 신하, 인재 등을 상징한 까닭에 문인화가와 직업화가 모두 즐겨 선택했던 화제다. 특히 조선시대 말을 가장 잘 그렸다고 알려진 윤두서와 그의 아들 윤덕희의 <기마인물도>는 실제로 관직에서 멀어진 남인집안이지만 그림 속에 관복을 입은 인물이 등청하거나 부임하러 가는 모습을 담아 출세, 입신양명 등의 유교적 관념을 반영하고 있다. 반면 나귀를 타고 가는 인물을 그린 작가 미상의 <탐매도>는 느리지만 천천히 매화를 감상하며 은일을 추구하는 도교적 사상을 담고 있어 대조를 이룬다.

 

전문화가의 솜씨는 아니나 문인의 아취가 담긴 남하 이면구의 <유마도>는 봄기운이 서린 버드나무 아래서 다정한 암수 한 쌍의 말이 춘정, 음양의 조화, 생산이라는 길상의 의미를 보여준다. 인재발탁의 뜻을 지닌 근대화가 강필주의 <백락상마도> 역시 중국 고사를 한국 풍속화의 분위기로 담아낸 흥미로운 작품이다.

 

다양한 말 그림과 그림에 담긴 숨은 뜻을 쉽게 풀이한 이번 온라인 전시는 모두 4편으로 나뉘어 한국마사회 유튜브 채널 마사회TV’에서 오는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영상 공개에 맞춰 감상평 댓글을 남긴 100명에게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6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참여 방법은 마사회TV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고 전시 감상평 댓글을 남긴 후 인증을 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온라인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전화(02-509-1275) 또는 이메일(curator@kra.co.kr)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