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도시공사, 창립 10주년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해 나갈 것!”

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17:34]

화성도시공사, 창립 10주년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해 나갈 것!”

허진구 기자 | 입력 : 2021/06/11 [17:34]

화성도시공사, 창립 10주년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해 나갈 것!”


[로컬경기=허진구 기자] 화성도시공사는 11일 공사 창립 10주년을 맞아 온택트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시장, 사장, 표창 수상 직원 등 최소 인원으로 진행됐으며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생중계됐다.

HU공사는 2011년 6월 14일 화성시 시설관리공단을 흡수합병하면서 통합공사로 출범하여 올해 10돌을 맞이했다. 출범 당시 1부 10팀 212명으로 시작하여 10년이 지난 현재 2본부 1실 7처 37팀 정원 802명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공사의 지난 10년은 녹녹치만은 않았다. 전곡해양일반산업단지의 초기 분양 부진과 조암공동주택의 분양에 대한 어려움으로 공단 전환을 권고받기도 했다. 신규 개발사업에 대한 부족도 공사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HU공사는 10년이 지난 지금 가장 왕성하게 성장하고 있다. 우정국가산업단지 유보지에 대한 개발 및 H-테크로밸리 개발, 신재생에너지 사업, 시리 물류단지 민간사업자 공모 등 화성시 균형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또한, 시민복지 향상을 위한 공공건축물 건립사업 및 화성형 버스공영제 운영,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 함백산 추모공원 건립 등 전문적이고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성하였다.

화성도시공사의 발전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의 지원과 격려가 컸다. 서철모 시장과 공사 유효열 사장과의 시너지 효과는 공사의 발전뿐만 아니라 화성시민의 복지로도 이어졌다. 특히 화성형 버스공영제는 서철모 시장의 시정철학이 만들어낸 시민복지의 상징적인 사업으로 HU공사가 위탁업무를 받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업이다.

창립 10주년을 맞아 화성도시공사는 다시 한번 도약을 꿈꾸고 있다. 불확실한 시대 속에서 환경에 적응하기보다는 스스로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는 공사의 다짐에 기대가 된다. 개발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관리 시설의 서비스 향상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도시공사의 미래는 밝아 보인다.

유효열 HU공사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변화의 시대를 맞이하여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해야 할 때”라며, “화성도시공사는 10년간의 노력을 기반으로 전략과제를 달성하여 시민들에게 환원하고 사업을 활성화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이뤄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